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고지혈증

고지혈증 이미지

고지혈증은 우리 몸의 혈액에 지방질이 너무 많은 상태를 말합니다. 지방질이란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유리 지방산 등을 가리키는데 동맥경화에서 중요시 여기는 것은 특히 콜레스테롤 입니다.

콜레스테롤은 일부 식품을 통해 섭취되나 주로 간에서 만들어져 담즙으로 배설됩니다. 간에서 만들어진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의 각 장기가 사용할 수 있도록 혈액을 따라 이동하게 되는데, 이 때 콜레스테롤은 지방 단백(지방질과 단백질이 합친 것) 상태로 돌아다니게 됩니다.

혈액 속의 지방질은 마치 혈압이나 혈당처럼 나이가 많을수록 상승하며 여성의 경우 폐경기 이후 급격히 오르는 경향을 보이게 됩니다. 지방질을 많이 먹지도 않고 뚱뚱하지도 않아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경우도 있는데, 이는 지방질 대사에는 유전적 소인이 많이 관여하기 때문이다.
 
콜레스테롤 종류와 기준 수치 테이블
종류 정상수치 경계위험수치 고 위험 수치
총콜레스테롤 200 mg/dl 이하 200-139 mg/dl 240 mg/dl 이상
LDL 콜레스테롤 130 mg/dl 이하 130-159 mg/dl 160 mg/dl 이상
HDL 콜레스테롤 60 mg/dl 이상 35-59 mg/dl 35 mg/dl 미만
중성 지방 200 mg/dl 이하 200-399 mg/dl 400 mg/dl 이상
콜레스테롤 종류와 기준 수치
고지혈증은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주요 요인이며, 특히 심장병(관상동맥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 됩니다. 뇌졸중도 뇌혈관의 동맥경화에 의해 생기므로 고지혈증은 동맥경화에 의한 뇌경색의 위험 인자가 됩니다. 여러 연구에 의하면 경동맥의 동맥경화는 혈액의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와 관계가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뇌졸중과 고지혈증과의 관계에 대한 연구 결과가 늘 일치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흔히 뇌졸중은 지방질을 너무 많이 섭취해서 생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동맥경화로 인한 뇌졸중에는 이 말이 틀리지 않으나, 뇌출혈 환자는 오히려 이와 반대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미국에서 이루어진 한 연구에 의하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은 심장병, 뇌경색 등에 잘 걸린다고 합니다. 그러나 적은 수의 인구이지만 콜레스테롤 수치가 너무 낮은 사람들(160mg/dl 이하)이 뇌출혈에 잘 걸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특히 혈압이 높은 남자에게서 그러하였습니다.

일반적으로 미국 사람들은 육류를 많이 먹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것이 문제이므로 항상 지방질 섭취를 줄여야 한다는 것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처럼 육류 섭취가 적고 고혈압 치료가 안 되고 있는 나라에서는 콜레스테롤이 너무 낮은 것도 좋지 않습니다.

결국 심장병(관상동맥질환)이 있는 환자, 동맥경화로 인해 뇌졸중이 생긴 환자, 그리고 혈액 속에 지방질이 지나치게 많다는 것이 검사를 통해 확인된 환자만 고지혈증을 치료를 해야 합니다.

고지혈증의 치료방법에는 비약물 요법과 약물요법이 있습니다.
 
비약물 요법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이 있습니다. 식이요법은 하루에 섭취해야 할 콜레스테롤 양을 300mg 이하로 줄이며 칼로리를 제한해야 합니다. ( 콜레스테롤 음식물 함유표 참고 )
 
약물 요법
비약물 요법을 3-6개월 동안 시행해도 혈액의 지방질 수치가 높으면 약물요법을 사용합니다. 고지혈증 치료제로 여러 가지 종류의 약제가 나와 있는데, 콜레스테롤을 주로 낮추는 약, 중성 지방을 주로 낮추는 약 등 종류가 매우 다양합니다. 따라서 의사의 처방에 따라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이메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서울아산병원
TEL 1688-7575 webmaster@amc.seoul.kr
Copyright@2014 by Asan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바로가기
  • 서울아산병원, 13년 연속 존경받는 병원 1위
  • 서울아산병원,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 인증 획득